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원당4구역 사업시행계획(변경)인가 무효 ‘각하’
- 법원 “배임 횡령 주장 A씨, 소송 자격 없어”
 
이동석 기자 기사입력 :  2022/01/12 [12: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가 시민 A씨가 제기한 ‘원당4구역 사업시행계획(변경)인가 무효 소송’ 및 ‘착공신고필증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및 착공행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서 원고 적격이 없어 각하 판결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 사진=고양시청  ©

 

A씨는 원당4구역 정비사업이 ▲행정절차 상 문제가 있고 ▲조합에 특혜를 주는 등 고양시의 배임횡령이 의심된다며 작년 4월‘사업시행계획 무효확인 소송’을 작년 5월에는 ‘착공신고필증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및 착공행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각각 제기했다.

 

하지만 위 주장은 이미 다른 원고가 제기한 소송에서 기각된 내용들이었다.

 

대법원은 작년 9월 원당4구역의 현금청산자 B씨가 별도로 제기한 소송에서 ▲사업시행계획(변경) 인가 전 건축위원회를 실시하는 등 행정절차상 문제가 없고 ▲고양시가 토지매각 대금 상당을 부당하게 얻도록 조합에 특혜를 줬거나 행정재산을 횡령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고의 주장을 기각한 바 있다.

A씨 주장                                                                      사실관계
사업시행계획(변경인가) 전 건축위원회 미실시  / 사업시행계획(변경)인가 전 건축위원회를 실시(`20.06.24.)


착공신고 전 관리처분계획(변경)인가 불법 처리 / 착공신고와 관리처분계획(변경)인가 순서는 정해진 바 없음


소방서 건축허가 동의 없이 건축위원회 심의    / 건축위원회 심의(`18.08.22.) 후 소방서 건축동의(`20.06.24.)가 적법


평형별 분양주택수 조합에 유리하게 변경       / 평형별 규모는 국민주택규모(85㎡)이하인지 여부만 규제


국공유지 조합에 불법 무상양도                  / 국공유지 조합에 감정평가 후 유상매각

 

한편 시 관계자는“최근 모 공중파 방송사가 원당4구역 현금청산자 보상평가에서 재개발로 용도지역이 1종에서 2종으로 변경되었음에도 불구하고 1종으로 잘못 평가됐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토지보상법에 따르면 사업시행을 목적으로 용도지역이 변경된 경우 변경되기 전 기준으로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수용재결은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서 실시했음에도 불구하고 보도를 보고 많은 현금청산자분들이 시청으로 항의 방문해 법규 설명을 위해 담당부서만 진땀을 뺐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공공의 신뢰가 실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신중한 보도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했다. 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yang City, Wondang District 4 Project Implementation Plan (Modification) Approval invalid ‘Rejected’


- Court “Mr. A claiming breach of trust and embezzlement is not eligible for litigation”

 

On the 12th, it was reported that Goyang City received a judgment to dismiss the 'Wondang District 4 project implementation plan (change) authorization invalidation lawsuit' and 'application for temporary suspension of validity of construction start report certificate and application for provisional disposition for suspension of validity of construction start' filed by citizen A on the 12th because he did not qualify as a plaintiff said.

 

Mr. A said that the Wondang District 4 maintenance project had a problem with the administrative procedures and was suspected of misappropriation and embezzlement in Goyang City, such as giving preferential treatment to the union.

 

An application for an injunction to suspend the effect and an application for an injunction to suspend the effect of the commencement of construction were filed, respectively.

 

However, the above claim had already been rejected in the lawsuit filed by the other plaintiff. In September last year, the Supreme Court ruled that there was no problem in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holding the building committee before approval of the project implementation plan (change) in a separate lawsuit filed by Mr. B, a cash liquidator in Wondang District 4, in September last year.

 

The plaintiff's claim was rejected, stating that it is difficult to believe that the union was given preferential treatment or embezzled administrative property.

 

 Mr. A's claim  / The facts


The building committee has not been implemented before the project implementation plan (approval of changes) / Implemented the building committee before the project implementation plan (changed) is approved (June 24, 2020)


The order of approval of management and disposal plan (change) before notification of start of construction is not set.


Without the fire department building permission consent, after deliberation by the building committee / deliberation by the building committee (Aug.


The number of housing units sold by floor type is changed in favor of association


Illegal free transfer to the public land association / Sale for a fee after appraisal to the public land association


In the end, Mr. A's litigation repeated the decision that had already been rejected by the Supreme Court, and only the administrative power of the city was wasted.

 

Meanwhile, a city official said, "Recently, a certain public broadcaster reported that it was incorrectly evaluated as type 1 despite the fact that the use area was changed from type 1 to type 2 due to redevelopment in the Wondang District 4 Cash Settlement Compensation Evaluation. However, according to the Land Compensation Act, if the use area is changed for the purpose of project implementation, it is evaluated on the basis before the change.”

 

“Moreover, despite the fact that the expropriation adjudication was carried out by the Central Land Expropriation Committee, many cash settlers visited the city hall to protest and only the department in charge worked hard to explain the law,” he said.

 

A city official said, "Careful reporting is necessary to prevent the loss of public trust."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