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안심 재택치료 지원시설’ 운영
- 11일부터 운영, 최대 78명 수용 가능… 가족 간 추가감염 방지
- 코로나19 경증·무증상 확진자 입소… 10일 간 재택치료 후 퇴소
 
이동석 기자 기사입력 :  2022/01/11 [13: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는 시 자체적으로 ‘안심 재택치료 지원시설’을 조성, 11일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안심 재택치료 지원시설’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와 함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추진됐다.

 

재택치료 기간 동안 치료대상자를 별도 시설로 이동·격리, 가족 간 추가 감염을 방지하는 생활치료시설이다.

 

해당 시설은 기존 자가격리자 안심숙소로 이용되던 NH인재원 객실을 전환해 운영된다.

 

총 39실을 활용, 1인 1실 입소 원칙이나 가족입소 또는 치료자 증가 시 2인 1실로 확대 운영할 계획으로 최대 78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  ©

 

입소 대상은 코로나19 경증, 무증상 확진자 등으로 본인 동의 시 고양시 재택치료추진단의 결정에 따라 입소가 가능하다.

 

입소 시 건강모니터링은 재택치료 전담병원에서 다른 재택치료자와 동일하게 실시한다.

 

입소기간은 총 10일로, 7일간 전담병원에서 재택치료 실시 후 3일간 추가격리까지 마치면 퇴소할 수 있다.

 

시는 시설 내에 24시간 상주근무 인력을 배치, 입소자 건강상태 및 생활 관리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지난 10일에는 본격적인 운영에 앞서 이재준 고양시장이 시설에 방문해 현장점검을 진행했다.

 

입소하는 시민들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식사·생활 등 입소부터 퇴소까지 운영 전반에 관한 사항을 꼼꼼하게 점검했다.

 

▲ 사진제공=고양시  ©

 

이와 함께 근무자들에 대한 당부와 감사를 전하고 NH인재원을 재택치료 지원시설로 전환할 수 있도록 협조해준 관계자에도 감사를 전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추가 감염에 대한 걱정과 불안을 안고 가족들과 함께 지내며 재택치료를 하고 계신 시민들을 위해 시설을 마련하게 됐다”며, “근무자들께서는 건강하고 안전하게 근무에 임해주시고, 입소자분들의 고통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과 운영에 최선을 다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는 해외입국자, 자가격리자 등을 위해 킨텍스 카라반과 NH인재원을 안심숙소로 운영, 2020년 4월부터 누적 834명(킨텍스 카라반: 해외입국자 230명, 자가격리자 181명, NH인재원: 자가격리자 423명)이 이용한 바 있다. 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yang City operates ‘Safe Home Treatment Support Facility’


- Operating from the 11th, accommodating up to 78 people… Prevention of further infection between family members
- Patients with mild and asymptomatic COVID-19 are admitted… Discharged after 10 days of home treatment

 

The city of Goyang announced that it would create a ‘safe home treatment support facility’ and start operation from the 11th.

 

The ‘safe home treatment support facility’ was recently promoted as the spread of COVID-19 along with the Omicron mutant virus continued in the metropolitan area.

 

During the home treatment period, it is a living treatment facility that moves and isolates patients to a separate facility and prevents further infection among family members.

 

The facility is operated by converting the guest rooms of NH personnel, which were used as safe accommodations for self-quarantine.

 

Using a total of 39 rooms, it can accommodate up to 78 people on the principle of single-room admission, or with a plan to expand the operation to two-person rooms in case of family admission or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therapists.

 

Admission is possible according to the decision of the Goyang-si at-home treatment promotion team with the consent of the person who has been diagnosed with mild COVID-19 or asymptomatic.

 

When entering the hospital, health monitoring is conducted in the same way as other home therapists at home treatment hospitals.

 

The period of admission is 10 days in total, and after 7 days of home treatment at a dedicated hospital, you can leave the hospital after completing 3 days of additional quarantine.

 

The city plans to allocate 24-hour permanent staff within the facility to ensure that there are no gaps in the health status and living management of residents.

 

On the 10th, prior to full-scale operation, Goyang Mayor Lee Jae-jun visited the facility and conducted an on-site inspection.

 

In order not to cause any inconvenience to the citizens entering the facility, they thoroughly checked all aspects of the operation, including meals and living, from entry to exit.

 

At the same time, he expressed his thanks and thanks to the workers, and also thanked the officials who cooperated with the conversion of the NH Human Resources into a home treatment support facility.

 

Goyang Mayor Lee Jae-joon said, “We have prepared a facility for citizens who are staying with their families and receiving home treatment with concerns and anxiety about additional infections. We ask that you do your best to support and operate to minimize the inconvenience and inconvenience.”

 

On the other hand, Goyang City operates Kintex caravans and NH personnel as safe accommodations for overseas entrants and self-quarantine. : 423 self-quarantine) used it.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