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착공… 조성사업 본격 착수
- 지장물 철거공사 지난달 착공… 토지·지장물 75% 보상완료
- 지난 4일 이재준 고양시장 현장방문…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
 
이동석 기자 기사입력 :  2022/01/05 [15: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는 지난달 22일 고양 일산테크노밸리의 지장물 철거공사를 착공, 본격적인 단지조성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고양 일산테크노밸리는 바이오ㆍ메디컬, 미디어ㆍ콘텐츠, 첨단제조 분야 등 차세대 혁신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고양시가 추진 중인 사업으로 일산서구 법곳동 일대 87만여㎡에 조성된다.

 

▲ 조감도  ©

 

2016년 경기북부 1차 테크노밸리로 선정된 이후 지난해 5월 토지보상에 착수, 8월 실시계획 인가를 거쳐 지난달 22일 지장물 철거공사에 착공했다.

 

현재 약 75%(토지 67%, 지장물 82%)의 보상을 완료, 공사비 34억 원을 투입해 본 건물 170동 외 잔존 구조물, 폐석면 철거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 사진제공=고양시  ©

 

지난 4일 이재준 고양시장은 공사현장에 방문해 경기도·고양시 담당 공무원들과 경기주택공사·고양도시관리공사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속도감 있는 추진을 당부했다.

 

또,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철거공사를 수행하는 건설근로자들에 대한 격려와 감사를 전하고 동절기 안전사고 예방의 중요성도 함께 강조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으로 수많은 일자리 창출과 함께 고양시에 가져올 경제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조성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해 하루빨리 고양 일산테크노밸리가 고양시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는 일산테크노밸리를 경기북부 첨단산업의 핵심거점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관련 기업유치를 위한 홍보를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2021 디지털 대전환 엑스포’에 참가,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부스를 운영한데 이어 지난달에는 기업 관계자를 위한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현재까지 IT·BT 등 많은 기업들이 입주의향을 밝힌 상태로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나 전자상거래 클러스터 구축 등을 희망하는 다양한 기관·협회가 추가로 입주의향을 밝히고 있다. 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yang City, Ilsan Techno Valley Started... Full-scale start of construction project


- Demolition of obstacles started last month... Compensation for land and obstructions 75% completed
- On the 4th, Lee Jae-joon visited Goyang Mayor... “We will move forward with speed”

 

On the 22nd of last month, the city of Goyang announced that it had begun the construction of a complex in the Ilsan Techno Valley, in Goyang, in earnest.

 

Goyang Ilsan Techno Valley is a project promoted by Goyang City to attract next-generation innovative companies in the fields of bio/medical, media/content, and advanced manufacturing.

 

After being selected as the first techno valley in northern Gyeonggi in 2016, land compensation began in May of last year, and after approval of the implementation plan in August, construction began on the 22nd of last month to remove obstacles.

 

Compensation for about 75% (67% of land, 82% of obstructions) has been completed, and construction costs of KRW 3.4 billion will be invested in the 170 building, remaining structures, and demolition of waste asbestos.

 

On the 4th, Goyang Mayor Lee Jae-joon visited the construction site and praised the efforts of the officials in charge of Gyeonggi-do and Goyang-si, as well as the Gyeonggi Housing Corporation and Goyang City Management Corporation, and asked for speedy implementation.

 

In addition, he conveyed encouragement and appreciation to construction workers who carry out demolition work on site despite the sub-zero weather, and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preventing safety accidents in winter.

 

Goyang Mayor Lee Jae-joon said, “The creation of Goyang Ilsan Techno Valley is expected to create numerous jobs and bring significant economic effects to Goyang. I hope to be able to settle in,” he said.

 

Meanwhile, Goyang City is actively promoting the promotion to attract related companies in order to grow Ilsan Techno Valley into a core base of high-tech industry in northern Gyeonggi.

 

Last November, we participated in the ‘2021 Digital Transformation Expo’ and operated a booth in Ilsan Techno Valley, Goyang. Last month, we held a business briefing session for company officials.

 

Until now, many companies such as IT and BT have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move in, and various institutions and associations wishing to build a bio-medical cluster or e-commerce cluster are additionally expressing their intention to move in.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