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가맹점 모집
7월 런칭에 앞서 약 4천여개소 가맹점 모집...시중 배달앱 대비 수수료 저렴, 고양페이로 바로 결제 가능
 
이동석 기사입력 :  2021/03/03 [14: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가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의 본격 시작을 앞두고 오는 5월 31일까지 가맹점을 모집한다.

 

시는, 시중 배달앱 규모 수준인 4,100여개소의 가맹점을 5월말까지 모집한 후 오는 7월에 ‘배달특급’을 정식 런칭한다는 계획이다.

 

▲ 사진=고양시청     ©

신청 대상은 고양시 관내 외식업 매장을 운영하며 배달을 병행하는 업체다.

 

신청방법은 사업자등록증, 통장사본, 메뉴판, 대표메뉴 이미지 파일 등을 준비해 배달특급 홈페이지에서 접수하면 된다.

 

‘배달특급’은 독과점 체제를 형성한 배달앱 시장의 부작용을 개선하기 위해서 경기도가 개발한 플랫폼으로, 시중 배달앱 대비 저렴한 수수료가 가장 큰 특징이다.

 

시중 배달앱은 매출액의 8%에서 최대 15%의 결제수수료가 발생하나 배달특급은 3~4%정도로 최대 11% 저렴하다.

 

배달특급을 이용하면 연매출 1,000만원의 가맹점은 시중 배달앱 대비 최대 129만원의 수수료를 절감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그간 과다 경쟁 및 수수료 인상문제로 지목됐던 앱 내 노출빈도를 주문자의 가까운 거리 순으로 설정해 과도한 경쟁을 사전에 방지하도록 했다.

 

이와 더불어 시중 배달앱은 지역화폐로 결제하려면 대면 결제가 필수적이었으나, 배달특급은 앱에서 고양페이(지역화폐)로 바로 결제 가능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특히 고양페이는 충전시 10%의 인센티브까지 있어 시민들이 배달특급과 고양페이를 동시에 활용하면 저렴한 가격으로 배달 주문을 할 수 있다.

 

고양시 김동원 소상공인지원과장은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들을 위해 수수료가 저렴한 ‘배달특급’을 도입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히며 “배달특급이 활성화되도록 노력을 기울여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우리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는 전국 최초로 지난해 11월 고양시 배달종사자 안전 및 건강증진에 관한 조례안을 제정해, 처우가 열악한 배달종사자의 지원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강구중이다.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si,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delivery limited express' recruitment of affiliates


-About 4,000 affiliated stores were recruited prior to launching in July.
-Inexpensive commission compared to commercial delivery apps, you can pay directly with Goyang Pay

Goyang-si (mayor Jae-jun Lee) is recruiting franchisees by May 31, ahead of the full-scale start of the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 “Delivery Express”.

 

The city plans to officially launch'Delivery Express' in July after recruiting 4,100 affiliated stores, which is the size of a delivery app on the market, by the end of May.

 

The target of application is a company that operates a food service store in Goyang City and performs delivery at the same time.

 

The application method is to prepare a business registration card, a copy of the bankbook, a menu board, and an image file of the representative menu and submit it on the express delivery website.

 

'Delivery Express' is a platform developed by Gyeonggi Province to improve the side effects of the delivery app market, which has formed a monopoly system, and is characterized by lower fees compared to commercial delivery apps.

 

Commercial delivery apps incur payment fees of up to 15% from 8% of sales, but express delivery is 3-4%, which is up to 11% cheaper.

 

By using the delivery express, affiliated stores with annual sales of 10 million won can save up to 1.29 million won in commissions compared to commercial delivery apps.

 

In addition, excessive competition was prevented in advance by setting the frequency of exposure in the app, which has been pointed out as an issue of excessive competition and fee increase, in the order of the orderer's close distance.

 

In addition, in-person payment was essential for commercial delivery apps to pay in local currency, but delivery express can be conveniently used by citizens as it is possible to pay directly with Goyang Pay (local currency) from the app.

 

In particular, Goyang Pay has a 10% incentive for charging, so citizens can place orders for delivery at a low price if they use Express Delivery and Goyang Pay at the same time.

 

"We are happy to introduce a'delivery limited express' with a low fee for small business owners whose sales have plummeted due to Corona 19." I will do my best to help them.”

 

Meanwhile, Goyang City enacted a draft ordinance on the safety and health promotion of delivery workers in Goyang City last November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and is working on various policies to support delivery workers with poor treatmen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