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제102주년 삼일절 기념식 취소 .고양독립운동기념탑에서 참배행사로 대체결정
이재준 고양시장,“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함께 3·1 운동 정신 기억 당부”
 
이동석 기사입력 :  2021/02/26 [12: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는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어 오는 3월 1일 제102주년 삼일절 기념식을 취소하고 고양독립운동기념탑에서 참배행사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

 

▲ 사진=고양시청     ©

 

이재준 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4백명 안팎으로 관리되고 있지만 여전히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렇지만 코로나 위기 상황 속에서도 3·1운동 정신은 반드시 기억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가족들과 다시 한 번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산화하신 분들을 기리는 날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념식 대신 준비한 참배행사에는 고양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 광복회 고양시지회장 및 회원 등 주요 인사들만 참석해 간략하게 헌화·분향을 진행한다.

 

고양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지만 3.1운동의 정신과 독립유공자들을 기억하고 예우하는 차원에서 이번 참배 행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한편 시는, 행사에 앞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108만 고양시민들과 함께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기리는 날이 되기 위해 태극기 달기 운동도 병행해 진행할 예정이다.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City cancels the ceremony to commemorate the 102nd anniversary


-Decided to replace Goyang Independence Movement Monument with a worship service


 -Lee Jae-joon, Mayor of Goyang, "Prevents the spread of Corona 19 and asks for the mental memory of the March 1st Movement"

 

As the spread of Corona 19 continues, Goyang City decided to cancel the ceremony for the celebration of the 102nd anniversary on March 1st and replace it with a worship service at the Goyang Independence Movement Monument.

 

Mayor Lee Jae-joon said, “Although there are around 400 corona19 confirmed cases, we still cannot be vigilant. However, even in the coronavirus crisis, the spirit of the March 1 Movement must be remembered,” he stressed and said, “I hope that this will be a day to commemorate the families and those who once again oxidized Korea for independence while following the quarantine guidelines.” .

 

In the worship event prepared instead of the commemoration ceremony, only major personnel such as the mayor of Goyang, executive officials, the Goyang city branch president and members of the Liberation Association attended, and briefly held a wreath and incense.

 

Goyang City has decided to hold this worship event in order to remember and honor the spirit of the March 1st Movement and the people of independence, although corona19 confirmed cases are constantly occurring.

 

Meanwhile, the city will thoroughly comply with the COVID-19 quarantine guidelines prior to the event, and will also carry out the Taegeukgi attaching movement to commemorate the people who sacrificed for Korea's independence in a calm atmosphere with 1.08 million Goyang citizens.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