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준 고양시장, ‘119 릴레이 챌린지’캠페인 동참
‘1(하나의 집·차량마다), 1(하나의 소화기·감지기를), 9(구비합시다)’ 일상 속 화재예방 실천 강조
 
이동석 기사입력 :  2021/02/24 [15: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재준 고양시장이 지난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119 릴레이 챌린지’ 캠페인에 동참했다.

 

작년 11월 9일 제58회 소방의 날을 맞아 시작된 ‘119 릴레이 챌린지’는, ‘작은 불은 대치부터, 큰 불은 대피 먼저’라는 슬로건 아래 화재로부터 귀중한 인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화재감지기와 소화기를 설치하도록 권장하는 대국민 캠페인이다.   

 

▲ 사진=이재준 고양시장  ©



챌린지 참여 방법은 ‘1(하나의 집·차량마다), 1(하나의 소화기·감지기를), 9(구비합시다)’ 라는 캠페인 내용이 쓰인 피켓을 들고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 등 SNS에 올린 후 다음 참여자를 지명하는 방식이다.

 

권익현 부안군수의 지목으로 챌린지에 참여한 이재준 고양시장은 다음 주자로 ▲정하영 김포시장 ▲이상천 제천시장 ▲오세현 아산시장 등 3명을 지명했다.

 

이재준 시장은 지난 1월 고양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자 직접 소화기를 들고 화재를 초기 진압했던 소방관 취업준비생 청년을 언급하며 “이 청년이 수험서만큼이나 깊이 체득했던 것은 안전수칙이다. 안전수칙 그 자체는 어렵지 않지만 남의 일, 나중의 일이라고 생각하기에 지키기가 어려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큰 산불부터 작은 화재까지 재난·재해가 일상이 되어버린 상황에서, 내 일처럼 안전을 준비할 때 각자의 자리에서 ‘작은 영웅’이 될 수 있다”며 일상 속 작은 실천으로 화재 예방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아울러, 이 시장은 재난·재해 등 위기상황을 실제처럼 체험할 수 있는 ‘고양시 시민안전교육장’에 방문할 것을 마지막으로 권유했다.

 

오는 6월 리모델링을 마치고 재개관하는 시민안전교육장은 불 끄는 법과 대피방법, 응급처치, 지하철 안전체험, VR재난체험 등을 할 수 있는 실전 위주의 교육장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Mayor Lee Jae-joon participates in the “119 Relay Challenge” campaign


Emphasizing fire prevention practices in everyday life, ‘1 (for each house/vehicle), 1 (one fire extinguisher/sensor), 9 (let’s have a detector)”

 

Goyang Mayor Lee Jae-joon participated in the ‘119 Relay Challenge’ campaign through Facebook on the 23rd.

 

The '119 Relay Challenge', which started on November 9, last year on the 58th Firefighting Day, installed fire detectors and fire extinguishers to protect valuable people and property from fires under the slogan,'Small fires start with confrontation, big fires first evacuate'. It is a popular campaign that encourages you to do it.

 

The way to participate in the challenge is to take a picture with the campaign contents of '1 (one house/vehicle), 1 (one fire extinguisher/detector), 9 (let's equip it)' and post it on social media such as Facebook. This is a way to nominate participants.

 

Goyang Mayor Lee Jae-jun, who participated in the challenge under the designation of Buan County head Kwon Ik-hyun, nominated three people: Gimpo Mayor Jeong Ha-young ▲ Jecheon Mayor Lee Sang-cheon ▲ Asan Mayor Oh Se-hyun.

 

Mayor Lee Jae-joon mentioned a young man who was preparing for a job as a firefighter who initially extinguished the fire with a fire extinguisher when a fire broke out in an apartment in Goyang City in January.

 

“It is a safety rule that this young man learned as deeply as the test book. The safety rules themselves are not difficult, but they are difficult to keep because they think that they are someone else's work or that of the future.”

 

In addition, he said, “In situations where disasters and disasters have become daily lives, from large forest fires to small fires, when preparing for safety like mine, you can become a'little hero' in your own seat.” Appealed to do.

 

In addition, Mayor Lee recommended last visit to the “Goyang City Citizen Safety Education Center,” where you can experience crisis situations such as disasters and disasters.

 

The Citizen Safety Education Center, which will be reopened after remodeling in June, will be transformed into a practical training center where you can extinguish lights, evacuate, first aid, subway safety experience, VR disaster experience, etc. Goyang = Reporter Dongseok Le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