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 시민들 힘모아 ‘한예종 고양시 유치 챌린지’ 진행
“한예종을 고양시로” SNS 릴레이 챌린지 이어져
 
이동석 기사입력 :  2021/02/22 [13: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의 한국예술종합학교 유치를 위해 지역 학부모단체의 SNS 릴레이 챌린지 등 시민들로부터 시작된 유치 염원 활동이 빠르게 확산되며 한예종 유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고양시 학부모 교육특별위원회(회장 임경희)는 지역 곳곳에 한예종 유치를 염원하는 현수막을 게시한 데 이어 최근의 언택트 경향을 반영, SNS로 활동무대를 넓혀 ‘한예종 고양시 유치 챌린지’를 진행하고 있다.

 

‘한예종 고양시 유치 챌린지’는 한예종 유치를 염원하는 학부모들의 자발적인 열의로 시작된 SNS 홍보활동으로, 이번 챌린지에는 지난 9일부터 이윤승 · 김덕심 고양시의회 의원, 이용우(고양시정), 한준호(고양시을), 홍정민(고양시병) 국회의원, 이재준 고양시장,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 등이 릴레이로 참가해 주목을 받고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  ©



한예종은 2009년 석관동 캠퍼스 부지에 있는 조선왕릉 의릉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됨에 따라 캠퍼스 이전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고양시, 송파구, 과천시 등이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다.

 

고양시는 장항지구 청년스마트타운 내에 3만5천 평 규모의 부지를 한예종 이전 부지로 제안한 바 있다. 이 지역은 방송영상밸리, 일산테크노밸리, CJ라이브시티, 킨텍스 등 한류 방송영상콘텐츠 중심의 집적단지로 조성 중이며, 한예종의 세계적 예술영재들이 함께 한다면 예술과 기술의 융합교육, 산학협력 등 다양한 미래 발전방안을 실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최적의 이전지로 평가받고 있다.

 

지역구인 이용우 국회의원(고양시정)은 이번 챌린지에 참여하며 “향후 조성될 CJ라이브시티, 방송영상밸리, 콘텐츠 클러스터와 기존 인프라, 한예종이 연계되면 고양시는 명실상부한 문화예술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한예종 이전 대상지는 방송·영상·문화·교통의 중심지로 그야말로 한예종을 위한 최적의 요충지로서 융합예술을 위한 충분한 인프라와 졸업생들의 향후 직업 및 미래 경제활동까지 모두 집적되어 있다. 상생협력을 함께 할 고양시로 오길 바란다.”고 챌린지 참여 소감을 전했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해 7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한예종 이전의 타당성과 필요성을 검토하는 연구용역을 발주하는 등 이전 움직임이 가시화되자 ‘한예종 유치 실무추진단’을 조직해 발 빠르게 대응해 오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달 말 나올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학교 구성원과 주민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이전 부지 선정 절차를 확정짓는다는 계획이다. 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Citizens gathered up the ‘Han Ye-jong Goyang City Invitation Challenge’


“Han Ye-jong to Goyang-si” SNS relay challenge continued

 

Citizens joined forces to attract the Korean National University of Arts in Goyang. Aspirations for attracting citizens, such as a local parent group's SNS relay challenge, are rapidly spreading, and interest in attracting Korean art species is increasing.

 

Goyang City Parents' Education Special Committee (Chairman Lim Kyung-hee) posted banners in various places in the region wishing to attract Han Ye-jong, reflecting the recent untact trend and expanding the stage of activities with SNS to conduct the ‘Han Ye-jong Goyang City Invitation Challenge’.

 

'Han Ye-jong Goyang City Inducement Challenge' is a social media promotion activity that started with the voluntary enthusiasm of parents who wish to attract Han Ye-jong. Goyang City Byeong) National Assemblyman, Lee Jae-joon, Mayor of Goyang, and Lee Gil-yong, chairman of Goyang City Council, are receiving attention as a relay.

 

In 2009, as Uireung Royal Tombs of the Joseon Dynasty, located on the Seokgwan-dong campus site, was registered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the relocation of the campus was inevitable, and the cities of Goyang, Songpa-gu, and Gwacheon are competing for invitation.

 

Goyang City has proposed a site of 35,000 pyeong in Janghang District Youth Smart Town as a site before Hanyejong.

 

This area is being built as an integrated complex centered on Hallyu broadcasting image contents such as Broadcasting Video Valley, Ilsan Techno Valley, CJ Live City, and KINTEX, and various future developments such as convergence education of art and technology, industry-academia cooperation, etc. It is evaluated as the best transfer site in that it can realize the plan.

 

Lee Yong-woo, a local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Goyang Municipal Government), participated in the challenge and said, "If CJ Live City, Broadcasting Video Valley, content cluster to be created in the future, existing infrastructure, and Han Ye-jong are connected, Goyang City will be reborn as a culture and art city."

 

Lee Jae-joon, Mayor of Goyang, said, “The destination before Hanyejong is the center of broadcasting, video, culture, and transportation, and as an optimal point for the Hanyejong, it has sufficient infrastructure for convergence arts, and graduates’ future jobs and future economic activities are all integrated. I hope you come to Goyang-si, where we will do win-win cooperation together.”

 

On the other hand, Goyang City has been responding quickly by organizing the “Working Group for Attracting Hanyejong” as the move became visible, such as ordering a research service from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last July to review the feasibility and necessity of Hanyejong's relocation.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s planning to finalize the procedure for selecting a previous site by collecting opinions from school members and residents based on the results of the research service to be released at the end of this month.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