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AI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선도지역’공모 선정
“골든타임 확보로 응급환자 생존율 높인다!”
 
이동석 기사입력 :  2021/02/22 [13: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선도지역 공모’에 선정됐다.

 

AI응급의료시스템은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 등을 활용한 지능형 응급의료정보체계이다.

 

응급상황에서 환자의 이송시간을 최대한 줄여 치료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환자상태‧질환‧중증도에 따라 맞춤형 진단‧처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 사진=고양시청  ©



고양시가 선정된 이번 공모사업은 정부가 2019년부터 2년간 180억 원을 투자해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올해부터 2개 지역에서 실증을 통해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을 완성하는 3년에 걸친 대규모 프로젝트이다.

 

이 시스템은 2021년 실증을 거쳐 문제점을 보완해 전국으로 확대·보급될 예정이다.

 

고양시는 서울시 서대문구와 함께 이 시스템을 우선 적용하는 2곳의 실증도시 중 하나로 선정되었다.

 

고양시에 대형 의료기관이 많고 고양시가 추진하는 스마트도시계획과 연계할 수 있다는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 고양시의 119구급차와 응급의료센터에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을 적용,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이 적용되면 심혈관·뇌혈관·중증외상·심정지 등 4대 중증응급환자의 맞춤형 응급처치가 가능하고 치료의 골든타임을 확보, 고양시 응급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양시는 이번 AI응급의료시스템 공모사업을 위해 개발사업단인 연세의료원과 동국대 일산불교병원·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명지의료재단 명지병원 등 지역 의료기관 4개소와 그리고 지역 소방기관인 고양소방서·일산소방서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고양시는 이번 AI응급의료시스템 선도지역 지정으로 고양시 특례시에 걸맞은 데이터 활용 스마트도시 플랫폼을 구현하고, 시민들에게 시간적·공간적 한계를 극복한 고양형 스마트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City, Selected for “Leading Area for AI Emergency Medical System Development”


“Higher survival rate of emergency patients by securing Golden Time!”

 

Goyang City was selected as the “AI-based Emergency Medical System Development Leading Region Competition” hosted by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Industry Promotion Agency.

 

The AI ​​emergency medical system is an intelligent emergency medical information system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and big data technology.

 

In emergency situations, it is possible to minimize the transfer time of patients to secure a treatment golden time, and provide customized diagnosis and treatment services according to the patient's condition, disease, and severity.

 

This public offering project, selected by Goyang City, is a large-scale project over three years in which the government invests 18 billion won for two years from 2019 to develop core technologies and complete AI-based emergency medical systems through demonstrations in two regions from this year. .

 

This system is expected to be expanded and distributed nationwide by improving the problems through demonstration in 2021.

 

Goyang City, along with Seodaemun-gu, Seoul, was selected as one of two demonstration cities to apply this system first.

 

Goyang City has many large medical institutions, and the fact that it can be linked to the Smart City Plan promoted by Goyang City received good reviews.

 

This year, the 119 ambulance and emergency medical center in Goyang City will be tested by applying an AI-based emergency medical system.

 

When this system is applied, it is expected that customized first aid treatment for the four major emergency patients, including cardiovascular, cerebrovascular, severe trauma, and cardiac arrest, is possible, secures a golden time of treatment, and increases the survival rate of emergency patients when elevated.

 

For this AI emergency medical system competition project, Goyang City has four regional medical institutions including Yonsei Medical Center, Dongguk University Ilsan Buddhist Hospital, Inje University Ilsan Paik Hospit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Ilsan Hospital, Myongji Medical Foundation, Myeongji Hospital, and Goyang Fire Station, a local firefighting organization. ·

 

A consortium was formed with the Ilsan Fire Department.

 

Goyang City plans to implement a smart city platform that utilizes data suitable for special occasions in Goyang City by designating a leading area for the AI ​​emergency medical system, and provides Goyang-type smart emergency medical services that overcome temporal and spatial limitations to citizens.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