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준 고양시장, “경기도 7개 공공기관 이전 북부에 기업·인프라 물꼬 트여
“경기 북부에 남은 것, 수도권이라는 이름뿐... 각종 규제·기피시설 집합소”
 
이동석 기사입력 :  2021/02/18 [12: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재준 고양시장은 경기도 7개 공공기관 이전 계획에 대해 “경기도 전체의 상생을 위한 통 큰 결정에 감사하다”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이는 지난 1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 남부에서 북·동부로 7개 기관을 이전하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으로, 대상 기관은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 대부분 중견급 규모의 기관이다.

 

경기도는 2019년 3개 기관, 이듬해 5개 기관까지 총 8개의 산하 공공기관을 경기 남부에서 북·동부로 이전하기로 결정한 바 있지만 이들 대부분 200인 이하의 중소 규모 기관으로, 이재준 시장을 비롯한 경기 북부 10개 지자체장은 실질적 균형발전을 위해 300인 이상의 규모 있는 기관 이전을 촉구해 왔다.

 

▲ 사진=이재준 고양시장  ©



이재준 시장은 “이번에 이전하는 공공기관은 인원수만 1,100여 명에 달하는 만큼 경기 북부에 보다 실질적인 활력 효과가 나타날 것이며, 북부의 오랜 고민인 기업 유치나 소상공인 지원, 개발사업 등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이는 어느 한 도시의 혜택이 늘거나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경기도 전체의 파이를 키워 상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준 시장은 “수도권이라는 이름은 경기북부에게 가장 큰 가능성이면서 가장 큰 규제가 되어 왔다.

 

다른 도시의 성장을 위해 과밀억제권역·그린벨트 등 온갖 규제와 기피시설을 떠맡아 온 경기북부에 남은 것은 수도권이라는 이름뿐이다.

 

고양시만 해도 경기도 31개 시·군 중 인구수로는 2위면서 1인당 지역내총생산은 하위권으로, 북부와 남부 격차는 공공기관 배치 뿐 아니라 기업, 교통 등 도시의 모든 분야에 만성화되어 있다”라며 경기 북부의 열악한 상황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이번 공공기관 이전이 균형발전의 물꼬가 되어 기업·교통·인프라 등 도시의 기본적인 권리를 경기북부 353만 명 주민이 고루 누리고, 주민들의 오랜 절망이 희망으로 바뀌어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 7곳 기관의 이전 대상지는 각 시·군의 공모를 받아 5월경 확정된다.

 

접경지역, 자연보전권역 가운데 중복 지역을 제외한 17개 시·군이 공모에 참여할 수 있으며, 고양시 역시 1·2차 도전에 이어 또 한 번의 도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고양시는 최근 일산테크노밸리, 킨텍스 제3전시장 등 자족단지 개발사업과 특례시 지정, 군사시설보호구역 대거 해제 등으로 성장 동력을 확보했으며, 여기에 그치지 않고 공공기관 및 한예종 유치, 고양지원 지방법원 승격 등을 추진하는 한편 발전의 저해요소가 되어 왔던 서울시 기피시설 등에 대해서는 적극적 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를 통해 경기 북부 중 가장 큰 대도시임에도 덩치에 맞지 않는 역차별로 ‘오랜 설움’만 삼켜 왔던 고양시 발전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Lee Jae-joon, Mayor of Goyang, said, “Companies and infrastructure opened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do's 7 public institutions.

 

-“What's left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just the name of the metropolitan area... Various regulatory and evasion facilities gathering place”

 

Goyang Mayor Lee Jae-joon expressed his welcome, saying, "I am grateful for the big decision for win-win growth in the whole of Gyeonggi-do" for the plan to move 7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do.

 

This is due to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s announcement on the 17th that “We will move 7 institutions from the southern part of Gyeonggi to the north and the east.” The target institutions are Gyeonggi Research Institute, Gyeonggi Credit Guarantee Foundation, Gyeonggi Economic Science Promotion Agency, Gyeonggi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motion Agency, Gyeonggi Welfare Foundation,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and Gyeonggi Women's Family Foundation are mostly medium-sized organizations.

 

Gyeonggi-do decided to move a total of eight public institutions from the south of Gyeonggi to the north and east of Gyeonggi Province, including 3 institutions in 2019 and 5 institutions in the following year, but most of these are small and medium-sized institutions with less than 200 employees, including Mayor Lee Jae-joon and northern Gyeonggi Province.

 

The heads of ten local governments have urged the relocation of institutions with a size of more than 300 people for a practical balanced development.

 

Mayor Lee Jae-joon said, “As the number of public institutions relocated this time reaches 1,100, a more substantial vitality effect will appear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and it will be a great force in attracting companies, supporting small business owners, and development projects, which are long-standing concerns in the North.” Evaluated.


He also emphasized, "This will not increase or decrease the benefits of any one city, bu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grow pies in the entire Gyeonggi Province to coexist."

 

Mayor Lee Jae-joon said, “The name of the metropolitan area has been the biggest possibility and the biggest regulation for northern Gyeonggi Province.

 

For the growth of other cities, the only thing left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which has taken over all kinds of regulations and evasion facilities such as overcrowded areas and green belts, is the name of the metropolitan area.

 

Goyang alone is the second largest city and county among the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while gross regional product per capita is at the bottom, and the gap between the northern and southern regions is becoming chronic in all areas of the city, including not only public institutions, but also enterprises and transportation.” He expressed his grievances about the poor situation in the north.

 

He said, "I hope this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will become a waterfront for balanced development, so that 353 million residents of northern Gyeonggi can enjoy basic rights such as businesses, transportation, and infrastructure, and the long-standing despair of the residents turns into hope."

 

Meanwhile, the destinations for the transfer of these seven institutions will be confirmed around May by receiving a public offering from each city and county.

 

Among border areas and nature conservation areas, 17 cities and counties excluding overlapping areas can participate in the competition, and Goyang City also plans to take on another challenge following the first and second challenges.

 

Goyang City recently secured growth engines by developing self-sufficient complexes such as Ilsan Techno Valley and Kintex 3rd Exhibition Center, designating special cases, and releasing military facilities protection zones, and not only attracting public institutions and Korean art species, and being promoted to District Court in Goyang Branch.

 

Meanwhile, the city is aggressively aggressive toward evading facilities in Seoul, which has been an obstacle to development.

 

Through this, the plan is to spur the development of Goyang City, which has only swallowed ‘old sadness’ by reverse discrimination, which is not suitable for its size, even though it is the largest metropolitan city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