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북한산성 성문 원형 기록화 용역보고서’ 발간
국내 최초로 북한산성 16개 성문의 300년 역사를 집대성
 
이동석 기사입력 :  2020/12/23 [15: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국가 사적 제162호 북한산성의 16개 성문에 대한 역사적 가치와 현황조사 결과를 국내 최초로 집대성한 ‘사적 제162호 북한산성 성문 원형 기록화 용역 보고서’를 발간했다.

 

▲ 사진제공=고양시/사진자료  ©

고양시의 대표적 문화유산인 북한산성은, 한강 북쪽에 위치한 천혜의 자연요새 북한산에 조선 숙종 37년인 1711년 건립된 산성이다.

 

성벽 전체 길이가 약 11.8㎞에 이르고 조선후기 축성된 산성 중 규모가 가장 크다.

 

그리고 산성 내에 다양한 층위를 가진 유적과, 시대의 정신이 오롯이 담긴 문화유산이 많이 남아 있어 수도권 유일의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불린다.

 

 

이번 ‘북한산성 성문 원형 기록화 용역 보고서’는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학술연구 전문 기관인 한국건축안전센터(대표 홍석일)가 진행했으며 북문을 비롯한 성문 6개소, 서암문 등 암문 8개소, 중성문 수문지 등 2개소를 모두 포함해 북한산성 내 16개소 성문을 총망라했다.

 

▲ 사진제공=고양시/북문     ©

보고서는 16개소 성문의 연혁과 300년 역사를 종합적으로 고찰한 1권과 16개 성문의 실측조사 내용을 수록한 2, 3권 등 총 3권으로 이뤄졌다. 

 

보고서 1권은 ‘북한지’ 등 고문서를 토대로 축성 당시 인력, 재원 및 규모에 대한 내용을 수록해 북한산성 원형의 모습을 찾아간다.

 

 

 

 

축성 논의 시점부터 건립 이후 현재까지 수리, 보수이력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북한산성 성문의 역사적 층위 및 성문 명칭의 변화 과정 등을 전체적으로 고찰한다.

 

▲ 사진제공=고양시 / 백운봉암문  ©

 

반면, 보고서 2권과 3권은 숙종 대 훈련도감, 금위영, 어영청, 총융청이 구간별로 관리했던 성문을 ‘비변사등록’에 기록된 순서대로 분류하고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대서문  ©

각 성문의 수리이력, 입지, 문루와 육축(陸築, 성문 하부에 석재로 쌓은 부분)에 대한 조사내용을 기술하면서 현재 보존현황과 원색화보, 실측도면 등도 함께 담았다.

 

특히, 현재 구조적 문제점이 있을 것으로 파악된 북문과 가사당암문은 구조해석 프로그램을 이용한 분석 자료까지 수록해 향후 보존관리 체계 마련을 위한 자료로도 유용하다.

 

 

시 문화유산관광과 담당자는 “이번 북한산성 원형 기록화 용역 보고서는 유사 시 북한산성 성문의 수리 및 복원을 위한 종합 학술자료를 국내 최초로 구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중성문  ©

또한, 현재 고양시와 경기도가 추진 중인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서도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규명하는 중요한 기초자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시는 이번에 발간한 ‘사적 제162호 북한산성 성문 원형 기록화 용역 보고서’를 전국 국·공립 도서관과 지방자치단체 등에 무료로 배포할 계획이다. 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City publishes “North Hansanseong Castle Gate Prototype Recording Service Report”


 -The first in Korea to compile the 300-year history of 16 castle gates in Bukhansanseong Fortress
          
Goyang City (Mayor Jae-joon Lee) published the “Historic Site No. 162 Bukhansanseong Castle Gate Prototype Recording Service Report,” which was the first in Korea to compile historical values ​​and current status survey results on 16 gates of Bukhansanseong Fortress.

 

Bukhansanseong Fortress, a representative cultural heritage of Goyang City, is a fortress built in 1711, the 37th year of King Sukjong of Joseon, on Bukhansan Mountain, a natural fortress located north of the Han River.

 

The total length of the wall is about 11.8 km, and it is the largest among the fortresses built in the late Joseon Dynasty.

 

In addition, the fortress is called the only roofless museum in the metropolitan area because there are many ruins with various levels and cultural heritages containing the spirit of the times.

 

The'Bukhansanseong Castle Gate Prototype Recording Service Report' was conducted by the Korea Architecture Safety Center (CEO Hong Seok-il), an academic research institution with support from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6 gates including the North Gate, 8 Ammun Gates including Seoammun Gate, and 2 Jungseong Gate Floodgates.

 

It covered 16 gates in Bukhansanseong, including all of them.

 

The report consisted of three volumes: one comprehensively examining the history and 300-year history of 16 castle gates, and two and three volumes containing actual surveys of 16 castle gates.

 

Volume 1 of the report looks for the original form of Bukhansanseong Fortress by including information on manpower, financial resources, and scale at the time of its construction based on ancient documents such as “North Korea”.

 

This course comprehensively analyzes the history of repairs and repairs from the time of the discussion of construction to the present, and considers the history of the Bukhansanseong Fortress Gate and the process of changing the name of the gate.

 

On the other hand, the second and third volumes of the report classify the castle gates that were managed by Sukjong University Training Book, Geum Wi-young, Eo Young-cheong, and Chong Yong-cheong in the order recorded in the “non-byeonsa registration”.

 

It includes the current preservation status, primary color pictures, and actual drawings, etc., while describing the investigation details of each castle gate's repair history, location, and the gate tower and the meat shaft (the part built with stone in the lower part of the gate).

 

In particular, the Bukmun and Gaasangammun, which are currently identified as having structural problems, are also useful as data for preparing a conservation management system in the future by including analysis data using a structural analysis program.

 

The person in charge of the City's Cultural Heritage Tourism Division said, “This report on the original recording of Bukhansanseong Fortress is meaningful in that it has built the first comprehensive academic data in Korea to repair and restore the Bukhansanseong Fortress in case of emergency.

 

In addition, it will be an important basic data to clarify “excellent universal value” for the listing of the Bukhansanseong World Heritage Site currently being promoted by Goyang City and Gyeonggi Province.”

 

The city plans to distribute the “Historic Site No. 162 Bukhansanseong Castle Gate Prototype Recording Service Report” for free to national and public libraries and local governments nationwide.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