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시민 참여 ‘트리니팅 사업(나무에 손뜨개 옷 입히기)’ 추진
고양관광정보센터-일산문화공원 잇는 108그루 가로수에 손뜨개 옷 입혀…내년 2월까지 전시
 
이동석 기사입력 :  2020/12/21 [13: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고양관광정보센터에서 일산호수공원으로 이어지는 일산문화공원의 가로수 108그루에 손뜨개 옷을 입히는 트리니팅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트리니팅(tree knitting)이란 나무에 손뜨개 털옷을 입혀 겨울을 나게 돕는 것이다.

 

시는 지난 17일 1차로 정발산역 고양관광정보센터 주변 나무 20그루에 알록달록 예쁜 옷을 입혀주었다.

 

오는 30일에는 2차로 일산문화공원 메타세콰이아 길을 따라 88그루의 나무에 개성 있는 옷을 입힐 예정이다.

 

▲ 사진제공=고양시  ©



1차로 완성한 현장을 보고 사업 참여를 신청한 화정동 김○○ 씨는 “각자의 시간과 노력을 들여 서로를 위로하고 마음 나누는 따뜻한 사업으로 느껴져 신청하게 됐다.”며 “나도 시간을 들여 예쁜 니트로 나무의 겨울나기도 돕고 연말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트리니팅 2차 사업 참여 시민은 오는 3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각자 담당한 나무에 직접 짠 털옷을 입히게 된다. 작품들은 내년 2월까지 전시된다.

 

시 관계자는 “집에서 지내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시민의 우울함이 가중되고 크리스마스나 연말 분위기를 낼 수 없는 상황이 안타깝다.”며 “시민이 참여하고 각자 완성한 작품들 관람도 하면서 작은 위로라도 받는 연말 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이번 트리니팅 사업의 과정과 결과 모두 참여자들은 물론 보는 이들의 가슴에 뜻깊은 추억으로 남기를 바란다.”며 “시민이 만들고 참여해 함께 즐거움과 보람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모색해 보겠다.”고 말했다.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City, Citizens Participate in'Trinning Project (Hand-knitted Wood)'


Hand-knitted clothes on 108 trees connecting Goyang Tourist Information Center and Ilsan Cultural Park… Exhibits until next February

 

Goyang City (Mayor Jae-jun Lee) announced that it will carry out a trinitization project to put hand-knitted clothes on 108 street trees in Ilsan Cultural Park, which leads from the Goyang Tourist Information Center to Ilsan Lake Park.

 

Tree knitting is a hand-knitted fur coat on trees to help them get through the winter. On the 17th, the city put on beautiful clothes on 20 trees around the Goyang Tourist Information Center at Jeongbalsan Station.

 

On the 30th, the second round of the Ilsan Cultural Park Metasequoia will be dressed in 88 trees with unique clothes.

 

Kim ○○ Hwajeong-dong, who applied for participation in the project after seeing the first completed site, said, “I felt that it was a warm business in which each person took the time and effort to comfort each other and share their hearts.

 

” “I also took the time to apply for a beautiful nitro tree. “I want to help in winter and deliver warm comfort to those who pass through the streets at the end of the year.”

 

Citizens participating in the 2nd Trinitting Project will wear their own hair woven on their own trees from 10 am to 2 pm on the 30th. The works will be exhibited until February next year.

 

A city official said, “As the time spent at home increases, the depression of the citizens increases and the situation in which the atmosphere cannot be created for Christmas or the end of the year is a shame.” I hope.”

 

Goyang Mayor Lee Jae-joon said, "I hope that both the process and results of this trial project will remain in the hearts of participants as well as viewers." .”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