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2021년 취업 취약계층 위해 일자리기금 100억 전액 투입
2,100여 명에게 일자리 지원 효과
 
이동석 기사입력 :  2020/12/21 [13: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2021년, 취업 취약계층을 위해 일자리기금 100억 전액을 투입해 지역경제 위기에 적극 대응한다.

 

일자리기금으로 공공일자리와 청년 일자리 사업 등을 추진해 2,100여 명에게 새로운 일자리 등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해 일자리 창출, 공공일자리, 경제위기 실업대책 등을 목적으로 100억 규모의 일자리기금을 경기도 내 지자체 중 처음으로 조성했다.

 

그리고 올 한해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위기상황 속에서, 신속히 일자리기금을 투입해 시의성 있는 정책을 실행함으로써 코로나19 방역과 경제위기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었다.

 

▲ 사진제공=고양시  ©


방역·소독 및 발열체크 인력을 빠르게 배치해 감염확산 차단에 기여한 ‘코로나19 공공방역단’과, 6천명의 단기 근로자를 채용해 시민 생계안정에 도움을 준 ‘고양 희망알바 6000’ 등이 일자리기금으로 올해 시행된  공공일자리 사업들 중 대표적인 예다. 

 

2021년에도 코로나19 이슈가 당분간 지속되고 올해 역성장에 따른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일자리 수요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고양시는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일자리 마련과 청년 일자리 관련 사업에 내년도 일자리기금 100억 전액을 사용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기금이라고 해서 마냥 묶어놓고 있을 수 없다. 코로나19로 더 고통 받고 있는 취업 취약계층을 위해 기금을 최대한 적기에 사용하겠다.”며, “일자리는 생존 그 자체이자 기본권이기에 비용을 떠나서 시민을 위한 작은 일자리 하나라도 최선을 다해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시는 우선, 일자리를 잃은 시민들이 최소한의 생활안정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고양 희망알바 사업을 내년에도 추진한다.

 

▲2021년도 단기 희망알바 사업에 기금 40억여 원을 투입해 700여 명에게 일자리를 지원하고, ▲고양 희망-내일 일자리사업에 12억 원을 들여 경력과 전문성을 보유한 인력 100여 명을 시간제로 채용해 공공기관 일손을 돕도록 한다.

 

둘째, 저소득층 생계보호를 위해 일자리기금 43억 원을 사용해 ▲공공근로 900여 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셋째, 청년층의 일자리 교육과 직장체험을 위해서 ▲고양맞춤형 일자리학교 운영비 3억 원 ▲대학생 직장체험 연수사업비 2억 5천만 원을 각각 편성해 400여 명의 청년들이 참여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시 일자리정책과 담당자는, “일자리기금을 통해 올해 추진한 공공일자리사업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고양 희망알바 6000’ 사업은 고양시의 고용상승 효과로 이어져, 경기도일자리재단의 ‘2020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동향 분석자료’에 따르면 경기 북서부 지역 중에 올 상반기 취업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고양시만이 유일하게 증가(+7천9백명, +1.6%)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하며, “내년에도 일자리기금을 통해 취업 취약계층 2,100여 명에게 일자리를 지원하는 효과가 있으리라 기대된다. 사업별로 공개모집이 진행될 예정이니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City, 10 billion won in job fund for the underprivileged in 2021 Full input
-Effect of job support for 2,100 people

 

Goyang City (mayor Jae-joon Lee) will actively respond to the regional economic crisis by investing 10 billion won in job funds for the underprivileged in 2021.

 

It plans to provide benefits such as new jobs to about 2,100 people by promoting public jobs and youth job programs with the Job Fund.

 

Last year, the city created a job fund worth 10 billion won for the first time among local governments in Gyeonggi Province for the purpose of creating jobs, public jobs, and countermeasures against unemployment in the economic crisis. And in this year's unprecedented crisis of Corona 19, we were able to quickly respond to Corona 19 quarantine and the economic crisis by promptly putting in a job fund and implementing timely policies.


The'Corona 19 Public Defense Corps', which contributed to the prevention of the spread of infection by quickly deploying quarantine, disinfection and fever check personnel, and the'Goyang Hope Alba 6000', which hired 6,000 short-term workers to help stabilize the livelihood of citizens. This is a representative example of public job programs implemented this year.

 

As the COVID-19 issue persists for the time being in 2021 and the demand for jobs is expected to decrease significantly due to the base effect of adverse growth this year, Goyang City is preparing for public jobs for the underprivileged and youth job-related projects next year's Job Fund. It has set up a policy to use all 10 billion dollars.


Goyang Mayor Lee Jae-joon said, “The fund cannot be tied together. We will use the funds in a timely manner for the underprivileged, who are suffering from Corona 19, as much as possible.” “Job is a survival and basic right, so I will do my best to create even a small job for citizens without cost.” Emphasized.

 

First of all, the city will promote the Goyang Hope Alba project next year so that citizens who have lost their jobs can be guaranteed a minimum of living stability.

 

▲In 2021, we invested 4 billion won in the short-term Hope Alba project to provide jobs to 700 people, ▲Hope for Uplifting-By investing 1.2 billion won in the job business tomorrow, we hire about 100 people with experience and expertise on a part-time basis. To help public institutions.

 

Second, to protect the livelihoods of low-income families, it will use a job fund of 4.3 billion won ▲ to provide jobs to 900 public workers.

 

Third, for job education and work experience for young people, ▲Goyang-tailored job school operation cost of 300 million won ▲College student work experience training project cost of 250 million won each will be organized so that 400 young people can participate.

 

The person in charge of the city's job policy said, “The public job programs that were promoted this year through the Job Fund got a good response from citizens who are in trouble with Corona 19. In particular, the'Goyang Hope Alba 6000' project has led to the effect of increasing employment in Goyang City, and according to the Gyeonggi Job Foundation's'Employment Trend Analysis Data by Region in the First Half of 2020', only Goyang City has the only increase in the number of employed people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7,900 people, +1.6%), he said. “It is expected that next year, the job fund will have the effect of providing jobs to more than 2,100 underprivileged people. Open recruitment will be conducted for each project, so we hope for the interest and participation of many people.”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