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준 고양시장,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대책 촉구 국민청원 제안
임대차 보호법, 조세 감면 법률 개정 중앙정부 건의에 이어 국민청원까지 소상공인 보호에 총력
 
이동석 기사입력 :  2020/12/15 [11: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재준 고양시장이 지난 14일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대책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을 제안했다.

 

 이재준 시장이 제안한 국민청원에는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을 통한 임대료 감면 의무화 법령 개정 전 긴급재정명령을 통한 임대료 감면 및 지자체장이 감면분 일부를 지원할 수 있는 대책 강구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을 통한 임대인의 임대료 손실에 대한 공정한 보상 대책 촉구의 내용이 담겼다.

 

  ©사진=이재준 시장


 이 시장은 또한, 코로나19로 집합금지 조치를 받은 상가임차인에게 임대인은 집합금지 기간에 해당하는 차임 등의 100분의 50이상을 청구할 수 없도록 하는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제11조의2(감염병 피해에 따른 차임의 특례) 규정을 신설하고, 조세특례제한법 제96조의3(상가임대료를 인하한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액공제)의 공제기간을 코로나19 종료일까지로 연장토록 하는 법률 개정안도 국민청원을 통해 제안했다.

 

이번 국민청원은 지난 8일 이재준 고양시장 등 경기도 7개 지방자치단체장(고양, 안산, 시흥, 파주, 광명, 구리, 안성)이 함께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대책 촉구 공동성명을 발표한 데에 따른 후속 조치로, 고양시는 지난 10일 경기도에 법률 개정을 이미 건의했다.

 

이재준 시장은 소상공인들은 감염위험에 노출되는 것은 물론, 모든 경제적정신적 고통을 고스란히 떠안아 왔다.”설상가상 소상공인들은 고정비용인 임차료를 지급하지 못해 사채까지 끌어 쓰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정한 상생은 어느 한 쪽에 고통이 전가되지 않는 것이며, 진정한 정의란 손실에 합당한 보상이 주어지는 것이라며 고양시는 소상공인 보호를 위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지만 임차료 지원과 임대인 세제 감면해택 등 사회구성원의 합의를 통한 제도 확립이 시급한 때이기에 더 이상 지체할 수 없어 108만 고양시민과 함께 국민청원을 제안한다.”고 설명했다.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Mayor Lee Jae-joon proposes a national petition to urge small business owners to reduce rent-Following the recommendation of the central government to amend the Lease Protection Act and the Tax Reduction Act, all efforts have been made to protect small business owners until the national petition.On the 14th, Mayor Lee Jae-joon of Goyang proposed a national petition calling for measures to reduce rent for small business owners.In the national petition proposed by Mayor Lee Jae-joon, reduction of rent through amendment of the Commercial Building Lease Protection Act Reduction of rent through an emergency financial order before the revision of the law, and measures to support part of the reduction by the local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Rent of the lessor through the revision of the Special Tax Restriction Act The content of the call for fair compensation for losses was contained.The mayor also said Article 11-2 of the Commercial Building Lease Protection Act, which prevents the lessor from claiming more than 50/100 of the rent corresponding to the period for prohibition of gathering to a commercial tenant who was banned from gathering due to Corona 19. Amendment to the law to extend the deduction period of Article 96-3 of the Tax Special Case Restriction Act (tax credit for rental business owners who reduced the shopping mall rental fee) to the end of Corona 19 has also filed a national petition. Suggested through.This national petition is a follow-up to the announcement of the'Joint Statement for Small Business Owners' Rent Reduction Measures' with heads of 7 local governments in Gyeonggi-do including Mayor Lee Jae-jun, Goyang (Goyang, Ansan, Siheung, Paju, Gwangmyeong, Guri, Anseong). As a measure, Goyang City has already suggested amendment of the law to Gyeonggi Province on the 10th.Mayor Lee Jae-joon said, "Small business owners are not only exposed to the risk of infection, but have been carrying all the economic and mental pains intact. To make matters worse, small business owners are not able to pay rent, which is a fixed cost, so they are attracting debentures."“True win-win is that pain is not passed on to either party, and true justice means that reasonable compensation for losses is given.” “Goyang City uses all possible means to protect small business owners, but it provides support for rent and tax exemption for renters. As it is an urgent time to establish the system through consensus of members of the society, we cannot delay any more, so we propose a national petition with 1.08 million Goyang citizens.”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