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시 공직자 대상으로 유튜브 온라인 생중계
‘평화통일 교육’ 진행
 
이동석 기사입력 :  2020/10/20 [14: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사전 신청한 시 소속직원 125명을 대상으로 지난 19일 오후 3시 유튜브 생중계로 온라인 평화통일 교육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한반도 주변 정세 및 통일정책’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평화통일 교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튜브 스트리밍을 통해 직원들이 실시간으로 수강하도록 해, 시대적 흐름을 반영한 참신하고 효율적인 평화통일 교육으로 호평을 받았다.

 

고양시청 상하수도사업소 창의소통실에서 평화통일에 대한 교육이 한창인데 강사만 있고 수강생은 없다. 같은 시간 수강 대상인 고양시 공무원들은 각자 사무실 자리에 앉아 컴퓨터를 통해 온라인으로 강의를 듣고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  ©



평소 같았으면 대강당에 빽빽이 모여 강의를 들었겠지만 강력한 전파력을 가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바꿔놓은 생경한 풍경이다.

 

이번 평화통일 교육은 10월 19일 월요일 3시부터 1시간 동안 ‘한반도 주변 정세 및 통일정책’이라는 주제로 통일교육원의 차문석 교수가 강의를 맡았다.

 

차문석 교수는 성균관대 정치학 박사 출신으로 국제정세와 북한 대외정책 분야 전문가이며, 성균관대 국가경영전략연구소 책임연구원을 역임하였고 저서로는‘악의 축의 발명’,‘북한의 군사공업화’가 있다.

 

고양시 언론홍보담당관의 협조로 영상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했고 교육을 사전에 신청한 직원 125명은 미리 받은 유튜브 링크로 접속해 실시간으로 온라인 강의를 수강했다.

 

▲ 사진제공=고양시  ©



출석 확인을 위해 직원들은 유튜브 댓글창에 소속과 이름을 남겼고,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해당 영상은 강의 종료 후 바로 비공개로 전환되었다.

 

시 관계자는 “남북 관계는 한 없이 좋았다가도 나빠지기도 하며, 워낙 대외적인 변수가 많아 국내외 정세에만 기대서는 어떤 것도 실행할 수 없을 것이다.

 

다만 이와 별개로 한반도 평화통일이라는 과업은 반드시 실현해야 하는 것으로, 공직자로서 이에 대한 공감대와 감수성 증대를 위한 교육은 필수적인 것으로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강의를 들은 한 직원은 “요즘은 감염병으로 다중 모임을 꺼려하는 만큼 여러 명이 모여서 강의를 듣는 방식은 지양되어야 한다.”며, “강의 장소가 멀리 떨어져 있는 경우 오고 가는데 시간도 소요되고 불편했는데 이렇게 자리에서 편하게 수강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

많은 학자들이 예언한 4차 산업혁명 중 하나인 IT를 이용한 교육방식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로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감염병이 결국 미래 기술 발달을 더 앞당겼다고 볼 수 있다.

 

중요한 것은 기존의 교육방식은 더 이상 시대에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공직사회에도 좀 더 효율적이고 혁신적인 교육 방법 개선이 필요한 이유이다.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Goyang City broadcasts live YouTube online to public officials
'Peace and Unification Education'

Goyang City (Mayor Jae-joon Lee) announced on the 20th that it had conducted online peace and unification education through live YouTube broadcast at 3 pm on the 19th for 125 employees of the city who applied in advance.

This education for peaceful unification, held under the theme of ‘Political Affairs and Unification Policy around the Korean Peninsula,’ was well received as a novel and efficient education for peaceful reunification reflecting the trends of the times by allowing employees to take real-time classes through YouTube streaming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Education on peaceful unification is in full swing at the Water and Sewerage Office of Goyang City Hall, but there are only instructors and no students. Goyang city officials, who are subject to the same time, are sitting in their offices and listening to lectures online through computers. As usual, I would have gathered closely in the main auditorium to listen to lectures, but this is a strange scenery changed by the corona 19 virus, which has a strong spreading power.

Professor Moon-Seok Cha of the Institute for Unification Education gave a lecture on the subject of “Political Affairs and Unification Policy around the Korean Peninsula” for an hour starting from 3 o'clock on Monday, October 19th. Professor Moon-Seok Cha is a Ph.D. in Political Science at Sungkyunkwan University. He is an expert in international affairs and North Korea's foreign policy. He served as a senior researcher at the National Management Strategy Research Institute at Sungkyunkwan University. His books include "The Invention of the Axis of Evil" and "The Military Industrialization of North Korea."

With the cooperation of the media and public relations officer of Goyang City, the video was broadcast live, and 125 employees who applied for training in advance accessed the YouTube link they received in advance and took online lectures in real time. To confirm attendance, employees left their affiliation and name in the YouTube comment window, and the video was converted to private immediately after the lecture was over to protect personal information.

A city official sai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Koreas is infinitely good and then worse, and there are so many external variables that we will not be able to do anything if we only lean on the situation at home and abroad. Apart from this, however, the task of peaceful reunific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must be realized, and education to increase consensus and sensitivity to this as a public official is essential and must be done.”

One employee who listened to the lecture said, “As we are reluctant to meet multiple meetings because of an infectious disease these days, we should avoid the way that many people gather and listen to the lecture.” “If the lecture location is far away, it takes time and is uncomfortable to come and go. It was nice to be able to take classes at ease.”

One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predicted by many scholars, the method of education using IT, is an irreversible trend, and it can be said that the unprecedented infectious disease called Corona 19 eventually accelerated the development of future technologies. The important thing is that the existing educational methods are no longer suitable for the times. This is why there is a need to improve more efficient and innovative teaching methods in the public office as well.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