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몽골‘고양의 숲’조성 성공적 완료 및 백서 발간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의 발자취를 담아
 
이동석 기사입력 :  2020/10/06 [14: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 동안 진행된 몽골 ‘고양의 숲’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백서를 발간했다고 6일 밝혔다.

 

  ©



 

 

 

 

 

 

 

 

 

 

 

 

 

 

 

 

 

 

 

 

 

 

 

몽골 ‘고양의 숲’의 사업배경 및 추진내용, 성과 등을 수록한 백서는 국가기록원, 관내 초·중·고교 및 도서관 등 유관기관에 총 424부가 배부되어 시민들도 직접 읽어볼 수 있다.

 

2007년 몽골 청소년 봉사활동 및 민간의료진 봉사활동을 계기로 시작된 몽골 ‘고양의 숲’은,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고양시가 동북아시아 사막화 확산방지와 황사 피해 감소를 목적으로 10년 계획으로 추진한 나무심기 사업이다.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의숲 전경1  ©

 

시는, 2009년 5월 몽골 돈드고비아이막과의 우호교류협약 체결을 한 후 셍차강솜 주거지 서북쪽 외곽 100ha 면적에 포플러, 버드나무, 비술나무 등 10만900본을 식재했다.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의숲 전경2  ©



‘고양의 숲’을 통해 지난 세월 모래폭풍이 불어오면 피하고 그치면 치우는 것이 전부라 생각해 왔던 몽골 주민들은, 숲을 가꾸는 것만이 근본적 대안임을 깨닫고 나무를 심고 가꾸는 일에 직접 앞장서고 있다.

 

그리고 차차르간(비타민나무), 우흐린누드(블랙커런트) 등 환금작물에서 소득이 발생하기도 하고, 조림장 한 공간을 활용해 땅을 갈고 비닐하우스를 친 뒤 감자, 당근, 오이, 수박 등 작물을 기르기 시작해 숲을 가꾸고 관리하는 요령에서 농사짓는 방법을 터득하고 얻은 수익으로 마을 공동기금을 마련하는 등 더 큰 목표를 성취했다. 

 

이러한 노력의 성과로 2015년 6월 17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유엔사막화 방지의 날’ 기념행사에서는 몽골 ‘고양의 숲’ 조성 작업과 변화되는 지역사회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세계에 소개되는 한편, 보조사업자인 (사)푸른아시아에게 유엔사막화방지협약의 ‘생명의 토지상’이 수여되기도 했다.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의숲 비슬나무  ©

 

‘고양의 숲’은 몽골의 척박한 환경에서 주민자립 모델을 적용, 지속가능한 생태환경을 정착시켰다는 점에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지구 환경문제인 황사나 미세먼지 등은 인류 생존과 직결된, 전 세계의 문제이기 때문에 ‘고양의 숲’을 국제사회가 주시하고 또 응원하고 있는 것이다.

 

시는 몽골 ‘고양의 숲’을 통해 2009년 몽골 돈드고비아이막과 체결한 우호교류협력 합의사항을 100% 이행함으로써 확고한 신뢰관계를 형성했다.

 

특히, 기초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황사예방의 실효적 해법을 제시하고 환경정책의 새로운 이정표를 만들었으며 국제교류 협력에 있어서도 큰 자산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었다는 평가다.

 

시 관계자는 “몽골 ‘고양의 숲’ 사업의 목적은 사막화 방지와 황사 예방으로, ‘고양의 숲’ 조림지는 앞으로 3년 정도 지나면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를 것으로 기대된다”며, “10년에 걸친 조림은 끝났지만 그동안 심은 나무들이 뿌리를 내리고 잘 자라서 명실상부한 숲이 만들어질 때까지 조림장 보수, 보식, 관수시설 개선 등 유지관리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고양=이동석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