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고양 강매 석교(高陽 江梅 石橋)’ 경기도 유형문화재로 새롭게 지정 돼
조선시대의 교량 축조방식과 구조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주목...창릉천~강매석교~코스모스 꽃밭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언택트 관광코스 개발 기대...현재 고양시에 남아 있는 유일한 옛 돌다리
 
이동석 기사입력 :  2020/09/01 [15: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덕양구 강매동에 소재한 ‘고양 강매 석교(高陽 江梅 石橋)’가 지난 8월 26일 경기도 유형문화재로 새롭게 지정됐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고양시  ©



이번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362호로 지정된 ‘고양 강매 석교’는 덕양구 강매동 강고산마을 창릉천변에 위치해 있다.

 

석교는 전체길이 17.74M, 최고 높이 2.48M, 최대폭 3.57M로 네모진 돌기둥 24개로 먼저 교각을 만들어 세우고 그 위에 장방형의 교판석 110개를 2열로 놓았다.

 

▲ 사진제공=고양시  ©



▲ 사진제공=고양시  ©



이 석교는 교판석 중앙에 새겨진 ‘강매리교 경신신조(江梅里橋 庚申新造)’라는 명문을 통해 1920년에 세웠음을 알 수 있다. 교판석에 새겨진 강매리는 대한제국의 리동합병 정책에 따라 1910년 8월 25일 강고산리(江古山里)와 매화정리(梅花亭里)가 합쳐진 이름이다.

 

‘고양 강매 석교’는 옛날 고양군에서 한양으로 오가던 민간 통행용 돌다리로 현재 고양시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옛 돌다리이다.

 

예로부터 강고산마을은 한강의 새우젓 배들이 고양지역 사람들에게 판매할 새우젓을 내리던 동네였는데, 그 나루터는 샛강 건너의 갈대섬에 있었다고 한다.

 

갈대섬의 나루터는 한강의 깊은 수심에 접해있어 배를 대기에는 용이했지만 강고산마을로 건너는 가는 것이 매우 불편해 현재 위치에 석교를 세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  ©



시 관계자는 “고양 강매 석교는 1920년에 세워졌지만, 조선시대의 전통 교량 축조방식과 구조가 근대기까지도 꾸준하게 유지‧전승되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이자 우리나라 전통양식의 보를 얹은 다리 중에서도 가장 격식이 있는 교량 형태의 맥을 잇고 있어 학술적으로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하며 “향후 주차장 조성 등 주변 정비사업을 추진해 많은 시민들이 옛 선조들의 숨결을 느끼고 창릉천 변, 강매석교, 코스모스 꽃밭으로 이어지는 정취 있는 언택트 관광명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양=이동석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