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의원 정연우,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차량에 대한 고양시의 빠른 대응 촉구
 
이동석기자 기사입력 :  2018/08/20 [15: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18일 고양시의회에서 개최한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 정연우 의원(건설교통위원회, 중산동, 풍산동, 고봉동)이 문제제기를 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내용이다.

 

▲ 사진=정연우 고양시의원     © 고양브레이크뉴스



최근 전국적인 화두가 되고 있는 BMW차량 화재사고에 있어 고양시의 적극적인 대책수립을 촉구합니다.

 

우리 고양시도 BMW차량 화재에 있어 안전지대가 아닙니다.

현재 고양시내 BMW차량 중 리콜대상인 차량은 2136대입니다.

그 중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은 161대입니다.

 

언제 화재가 일어날지 모르는 시한폭탄과 같은 차량이 최소 161대가 도로를 활보하고 있는 셈입니다. 심지어 최근 언론보도에서는 안전진단을 받은 BMW차량에서도 화재가 났다는 보도도 있었습니다.

 

고양 시민 분들께서는 운전 중 BMW차량이 앞, 옆에 지나가면 불안해 하며 피해가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정부가 긴급안전진단을 받지 않는 차량에 대해 814일부터 운행정지 명령을 실시하였습니다.

하지만, 음주운전 단속을 하듯 1대씩 검사하지 않는다면 현실적으로 운행을 제한하는데 한계가 있습니다.

 

많은 언론에서도 보도가 되고 있지만, 정작 그 대안을 수립해야 할 고양시에서는 발 빠른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부디 105만 시민의 고양시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이 도로를 활보하지 못하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하길 촉구합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