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성 시장 컷오프 충격으로...지지자들 공천관리위원회 이중성 비난
시민단체 제출한 '최성 시장 공천반대의견서' 먹혔나...시민단체들 간 법적 다툼
 
이동석기자 기사입력 :  2018/04/27 [16: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성  고양시장이 민주당 경기도당 공관위 고양시장 후보에서 컷오프되면서 일부 당원들이 민주당의 이중성을 신랄하게 비난하고 있다.

 

27일 민주당 일부 권리당원들에 따르면 지난 26일 최성 시장이 컷오프되면서 공관위의 불공정성과 지역 국회의원들에 대한 비난의 봇물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윤호중 공천관리위원장이 한 언론사와 최 시장의 공천 배제에 대해 "최 시장의 경우 별정직 공무원인 보좌관이 선거 관련 보도자료를 작성·배포해 선거법 위반으로 최근 고발당한 점과 고양시 내부청렴도가 도내 시·군 가운데 최하위인 점을 고려했다"고 언급했다.

 

“‘최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의 불화설은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고려할 사안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고 보도했다.

 

사정이 이러자 최성 지지자들과 일부 당원들은 부글부글끓으면서 민주당을 비토하고 나섰다.

 

당원 김모씨는 최 시장이 지난해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4명으로 한 팀을 이뤄 경선에 나서자 무모한 도전이라는 비판 속에서도 아름다운 경선으로 당의 이미지 제고에 큰 힘을 보탰다는 평가해 놓고 단수 공천은 고사하고 경선조차 못하게 하는 것은 큰 이중성이라고 성토했다.

 

또 하모씨는 셀프조사로 선관위로부터 선거법 위반혐의로 검찰고발까지 당한 후보는 경선에 참여시키고 선거법 위반인지도 모르는 사안으로 한 시민으로부터 고발당한 건을 가지고 배제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도 않고 형평성에도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다른 당원은 "‘내부청렴도가 도내 시·군 가운데 최하위인 점을 고려했다는 것도 고양시의 비리정도를 나타내는 것도 아니고 권익위의 반부패 시책평가를 충실하게 이행했나를 평가하는 지표인데도 악용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지역 국회의원들의 갑질도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최 시장은 이를 암시하듯이 자신의 트위터에 갑질 국회의원에 의한 희생은 저 최성에서 끝나기를 희망한다민주당 대선 경선 출마 이후 지역 국회의원의 최성 시장 죽이기 프로젝트가 진행된다더니 드디어 저를 경선조차 배제하네요. 참 충격적이라고 썼다.

 

 

공관위가 최 시장의 배제 이유로 알려진 시민단체들의 '최 시장 공천반대 의견서'를 민주당에 전달한 것도 논란이다.

 

실제 각 시민단체들이 연합돼 구성된 고양시민사회연대회의최성 고양시장 공천반대 의견서라는 제목으로 민주당에 제출됐다.

 

공천반대이유로최성 시장이 민선5기 야5당과 시민단체가 약속했던 시정공동운영 불이행 민선5·6기 시민사회와 후보 간 약속했던 진보적, 개혁적인 정책의 지연과 왜곡시정 8년 동안 쌓인 적폐청산은커녕 또 다른 적폐양상 등을 들었다.

 

그러나 이런 내용의 성명서가 전달됐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고양시민사회연대회의에 속한 일부 단체들은 자신들도 모르게 임의로 제출됐다면서 반발했다.

 

특히 한 시민단체는 지난달 28일에는 고양시민사회연대회의에서 의견서 전달에 주도적 역할을 한 2명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에 공직선거법위반혐의로 고발했다.

 

이들 2명이 연대를 구성한 각 단체의 동의 절차를 밟지 않고 일부 단체나 대표 등만의 의견을 물어 마치 고양시민사회연대회의전체가 최성 시장을 반대한다는 의견서를 작성한 것처럼 속여 제출했다는 것이다.

 

이 단체는 고발장을 통해 고양시민사회연대회의는 고양시 33개 단체로 구성됐으나 최근 몇 년간 활동이 거의 없고 이번 의견서와 관련된 안건상정이나 회의 자료는 전혀 없다고양시민사회연대회의간사단체인 고양시민회조차 이 의견서가 존재하는지, 제출여부조차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당원 윤모씨는 비리나 범죄 경력은 물론 도덕적으로 흠결도 없는 사람을 막연한 이유로 공천에서 배제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면 그 또한 끼리끼리 정치로 적폐다공관위 위원 중 최 시장을 유난히 꺼려하는 위원이 있다는 말을 들었는데 재심에서 공정한 판단이 요구 된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