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유휴지’ 시민친화 공간으로 탈바꿈
3년간 실태 조사… 주민쉼터, 나눔텃밭 등 조성 추진
 
김승중 기자 기사입력 :  2018/02/02 [09: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시장 최성)가 활용도가 떨어지거나 방치된 시유지를 활용한 ‘시민 친화 공간 조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시는 이와 관련해 지난 2015년부터 3년에 걸쳐 관내 국·공유지 7,597필지(5,049천㎡)에 대한 통합 전수 실태 조사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무단점유 토지 및 유휴지 등을 발견했으며 무단 점유지에 대해서는 사용료 및 변상금 2억7천만 원을 부과했다.

 
특히 유휴지 중 소규모(자투리) 땅은 시민 휴식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대상지별 현지 확인을 실시했다. 이들 유휴지에는 지역주민이 원하는 주민쉼터, 나눔텃밭, 쌈지공원 등 조성할 계획으로 ▲덕양구 137필지, ▲일산동구 30필지, ▲일산서구 26필지 총 193필지(35,464㎡)를 최종 선정했다.

 
유휴지 선정은 입지 조건 및 형상이 열악해 매각, 대부 등 활용 가치가 낮아 방치되거나 유해환경으로 인근 주민의 민원이 끊이지 않는 등 환경 개선이 시급한 곳으로 우선 선정됐다.

 
시 관계자는 “그 동안 유휴지 활용을 통해 주민쉼터 4개소, 나눔텃밭 등 5개소를 조성한 결과, 지역주민의 호응이 매우 높았다”며 “올해 추진하는 ‘시민 힐링 커뮤니티 공간 조성’은 더욱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