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이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국 연수중 사망 공무원 유족, “새정부에 순직처리 강력주장” 서울정부청사서 1인 시위중
-지난 박근혜 정부서‘지방행정연수원 교육생 중국 차량사고 사망공무원 9인 ’순직처리 미루고 있어
 
김승열 기자 기사입력 :  2017/06/19 [15: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중국연수중 사망공무원 9명의 유족대표로 서울정부종합청사앞에서 침묵 1인 시위중인 고양시청 한성준 팀장./제공=김승열 기자     © 고양브레이크뉴스


지난 16일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중국 연수 사망 공무원 유족인 고양시 한성준 팀장이 ‘중국 버스사고 사망 공무원 “나라다운 나라의 보훈”이 필요합니다. 공무상사망이 아닌 위험순직 요구!! 35년간 근무한 명예를 찾아 영혼을 보듬어 줄 “위령비” 건립 요구!!‘ 침묵 1인 시위를 진행했다.


고양시 故한성운(전 행신2동장) 서기관의 친동생인 한 팀장은 “7월 1일 2주기를 앞두고 2015년 7월 1일 지방행정연수원 교육생 중국 차량사고 사망공무원 9인 유가족 대표회의를 대표해 새정부가 국가순직으로 인정해 30년 이상 국가에 봉직한 9인 공무원의 영령을 위로해야 한다”며 “지방행정연수원 내에 위령비 건립을 해 줄 것”을 유가족 대표회의를 대표해 강력하게 요구했다.

또한 지난 5월 19일, 중국에서 지방행정연수원 교육생을 태운 버스가 다리에서 추락해 교육생 9명이 숨진 사고가 발생한 지 2년을 앞두고 유가족들이 새 정부에게 ‘위험직군 순직’처리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이들은 지난 5월 19일 성명서를 통해 “지난 2015년 7월 4박5일의 무리한 일정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사고 직후 최소한의 인명보호조치도 되지 않는 환경 속에서 5급 사무관 9명이 동시에 사망한 사건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위험한 일정과 환경이 만든 인재”라며 “이전 정부의 임기응변식 대응과 거짓 약속으로 상처받은 유가족들을 새정부가 사과하고 위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현지에서 무리한 일정을 맞추기 위해 매일 밤늦게까지 이동을 강행했고 대부분이 산악지대로 위험한 도로를 하루에 5~8시간 동안 운전기사 1명이 운행하며 규정 속도(40km)의 배가 넘는 속도로 운행했다고 주장했다.

▲ 중국연수중 교통사고로 순직한 故 한성운 행신2동장의 영결식이 고양시청 광장에서 전직원이 머리숙여 엄숙하게 거행하고 있다./사진은 2015년 고양시 자료/제공=김승열 기자     © 고양브레이크뉴스


이 사고로 형을 잃은 경기 고양시청 한성준 팀장은 “사고 이후에도 유족 보다는 보고에 집중하는 행정과 방관 등이 공무원 가족에게 더 큰 상처를 입혔다”며 “정부는 항공편 마련과 전국의 유족 간 상황 공유에 미온적이었고 사망자를 냉장관에 안치해 시신 부패 및 훼손으로 유가족이 충격을 받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안전이 보장되지 않은 연수로 인해 30년 넘게 공직생활을 하다 타국에서 허망한 죽음을 맞은 9명의 공직자들에 대해 순직처리로 고인의 명예를 지켜줘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침몰사고의 기간제 교사에 대한 순직처리를 예로들며 유가족들의 슬픔을 쓰다듬어 주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5년 7월1일 오후 3시30분께 중국 지린성 지안 경계지점 조선족 마을 부근 다리에서 지방공무원 24명을 포함한 한국인 26명이 탑승한 버스가 다리에서 추락해 지방공무원 9명이 숨졌다.

사고를 당한 지방공무원 일행은 행정자치부 소속 지방행정연수원이 운영하는 ‘중견리더과정’ 교육생들로 매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소속 5급 지방직공무원 가운데 150명 가량을 선발, 교육하는 9개월짜리 합숙 프로그램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