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백건우가 온다!, “고양아람누리 10주년” 맞아
- 거장의 귀환Ⅰ 조수미 콘서트 전석 매진으로 성료예감 - - 6.9.(금) 8시 아람음악당 거장의 귀환Ⅱ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
 
김승열 기자 기사입력 :  2017/06/07 [17: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고양문화재단(이사장 최성, 대표이사 박진)은 2017년 아람누리 개관 10주년을 맞아 <거장의 귀환> 마지막 기획공연으로, 오는 6월 9일(금) 아람음악당 하이든홀에서 피아니스트 백건우의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공연을 진행한다. 포스터/제공=고양문화재단     © 고양브레이크뉴스

 

고양문화재단(이사장 최성, 대표이사 박진)2017년 아람누리 개관 10주년을 맞아 <거장의 귀환> 마지막 기획공연으로, 오는 69() 아람음악당 하이든홀에서 피아니스트 백건우의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공연을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2007년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마라톤 리사이틀을 완수한 백건우가 10년 만에 다시 시작하는 전곡 완주 여정으로, 고양 공연은 고양아람누리 개관 10주년 기념으로 특별히 피아노 소나타 17(템페스트), 피아노 소나타 23(열정)을 같이 선보인다.

 

템페스트(Tempest)’ 폭풍이라는 제목을 갖고 있는 17번 소나타는 베토벤 사후 본격적으로 펼쳐질 낭만주의 시대에 대한 일종의 선지자적인 기념비로 평가 받으며, 23열정은 이번 베토벤 소나타 전곡 연주 프로젝트 전체의 클라이맥스라 해도 무방할 것이다.

 

고양문화재단 관계자는 다음 주 피아니스트 손열음의 녹음 대관이 예정되어 있는 등 아람음악당의 음향은 최고 수준이다라면서, “아람음악당의 뛰어난 음향은 베토벤 소나타로 관중과 교감하고자하는 백건우 선생님의 이번 공연 취지에 가장 부합할 공연장 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520일 전석매진으로 마친 프리마 돈나 조수미 콘서트에 이어 이번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도 클래식매니아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어 거장의 귀환다운 마침표를 찍을 것으로 기대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