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사드여파 ... 기업 피해 최소화” 총력전
- 지난 16일 관련 기관과 ‘긴급대책회의’…지원 대책 등 논의
 
김승열 기자 기사입력 :  2017/03/17 [14: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고양시는 지난16일 사드여파로 중국의 보복이 예상 되는 관내기업 피해 등 기관 단체합동으로 피해최소화 대책을 세워나가는 대응전략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제공=고양시     © 고양브레이크뉴스

 

고양시(시장 최성)는 지난 16일 사드여파로 인한 중국의 무역제재 가속화 및 보복이 확대됨에 따라 관내 중소기업의 기업애로 해소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긴급대책회의를 고양상공회의소, 기업경제인연합회, 고양지식산업진흥원 등 9개 관계기관과 15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국의 보복예상 조치에 따른 관내기업 피해유형 및 현황을 파악하고 유관기관 간 합동지원체계 구축 및 기업피해신고센터 설치 및 운영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정부의 긴급경영안정자금 확대 지원 △경기도 특별경영자금 지원 방안△고양시중소기업운전자금 확대 지원 방안 △해외 판로개척 및 해외규격인증 획득 지원 확대 등 지원 대책을 폭넓게 논의했다.

 

시 윤양순 미래전략국장은 “시와 관련한 기관 및 단체가 상호 협력해 대(對) 중국수출 중소기업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시의 모든 기업지원시책을 최우선으로 지원키로 했다”며 “정부의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대상자 확대 요구 및 고양시 대중국 피해신고 센터 2개소 운영, 해외 판로확대 다변화 등 현장 및 기업위주의 애로사항 해결이 현실적인 지원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고양시는 오는 22일부터 ‘고양시 대중국 피해기업 신고 센터’를 고양시청 미래전략국 첨단산업과 사무실 및 기업애로상담지원센터에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며 고양시 법률자문관 및 기업애로상담지원센터내 자문위원회를 구성, 피해기업 법률 및 세무 자문을 무료로 실시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을 통한 사드여파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다 할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