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단법인 사람의도시연구소, 가정간편식에 가치와 건강을 담아 전하다.
 
조남희기자 기사입력 :  2017/02/27 [18: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슬로우푸드를 담은 가정간편식] 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는 이동환박사(사진제공=사단법인 사람의도시연구소)     © 고양브레이크뉴스


 

지난 25일 킨텍스 제2전시장 7홀에서 열린 가정간편식박람회에 주목을 받은 현장이 있다.

사단법인 사람의도시연구소의 슬로우푸드를 담은 HMR’의 세미나가 그것이다.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의 증가 그리고 주 5일 근무로 인한 야외 활동 증가, 집에서의 식생활 간소화 등으로 인해 가정간편식으로 불리는 Home Meal Replacement(HMR)는 현재 국내시장의 주된 식품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그 시장규모는 날로 급성장하고 있다.

 

인스턴트의 단점을 보완한 간편식은 이제 취향에 맞는 '맞춤형', 질을 높인 '고급형' 등으로 진화해야하는 이때 사)사람의도시연구소의 슬로우푸드를 담은 HMR’은 공감과 관심을 끌기에 충분한 주제였다.

 

사도연 엄성은대표의 사회로 아모스9[간편식에 과일이 떴다_과일, 그 끝없는 변신], 수미지인의 [물만 부으면 됩니다], 꼭 있어야할 가정간편식 샵 인마이키친의 [알고 먹읍시다]의 순으로 진행되었는데 이들의 공통점은 한결같았다.

 

최상의 원재료를 사용하여 과학적인 방법으로 원재료의 장점을 최대한으로 살려 맛과 건강 모두를 지켜내는 제품을 만들어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것이었다.

▲ 첫 번째 순서를 마치고 기념촬영(사진제공=사단법인 사람의도시연구소)     © 고양브레이크뉴스

 

 

11시부터 진행된 세미나는 5시에 마쳤는데 천안에서 온 김민서씨는 너무나 유익하고 재미있는 강의였다며 세미나 전 과정을 참여하였으며 두 과정을 참여한 청중들도 많았다.

 

사도연 설립자 이동환박사는 그간의 가정간편식이 한 끼를 채우는 음식이었다면 이제는 간편식도 건강식이 됨은 물론 자연의 음식까지도 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하였으며, 앞으로 지향해야 할 가정간편식의 방향을 함께 고민하고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할 수 있어 기쁘다며 세미나 마무리 소감을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