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감악산 출렁다리 방문객 40만 돌파
파주시를 대표하는 관광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조남희기자 기사입력 :  2017/02/20 [11: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진제공=파주시     © 고양브레이크뉴스

 

파주시는 지난 19일을 기점으로 감악산을 찾은 방문객이 40만명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출렁다리가 임시 개통된 지난 해 920일 이후 5개월만에 이룬 성과다. 지난해 36만명이 다녀간 이후 겨울철 비수기에도 4만여 방문객이 꾸준히 방문했다.

 

감악산 출렁다리는 1회 넥스트 경기 창조오디션공모사업인 감악산 힐링테마파크 조성의 대표사업이다. 전국 산악현수교 중 최장 길이 150m, 1.5m로 건설됐으며 파주와 양주, 연천을 잇는 21km의 둘레길과 연계돼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 확대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벤치마킹이 이어지면서 파주시를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가을 개통 당시 단풍철과 맞물려 엄청난 인파가 몰리는 바람에 화장실 및 주차난이 발생했으나 파주시는 감악산관리팀 신설과 주말 주차전담요원 확보 등 다각적인 대책 마련으로 관광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있다.

 

파주시 관계자는 올해만 100만명에 이르는 방문객이 감악산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빠른 시일내에 감악산 힐링파크내 먹거리촌을 분양하고 주차장을 추가 확보하는 등 방문객을 위한 관광 서비스 제고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