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람의 도시연구소,“세상 모든 집밥은 마음이고 정성이며 다 맛있다”
- 사도연의 글로벌집밥 프로젝트, 『GKL사회공헌재단과 함께하는 우리는 식구』베트남편
 
김승열 기자 기사입력 :  2016/09/06 [15: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람의 도시연구소(소장 이동환 박사, 대표 엄성은)이 지난8월에이여 지난5일 선보인 우리는 식구 일본집밥에 이어 베트남편에서는 베트남집밥 요리에 정유미씨와 친구 김주희씨가 특별 출연했다,/제공=사람의도시연구소     © 고양브레이크뉴스


사단법인 사람의도시연구소(이하 사도연)는 지난 8월31일LMC쿠킹랩에서『GKL사회공헌재단과 함께하는 우리는 식구』일본집밥편에 이어 베트남집밥편을 가졌다.

 

사도연 엄성은대표는 “음식은 문화이자, 교제의 중심이다. 이주여성들이 우리나라 음식을 배우면서 한국을 알아가고 이해하듯이 이제 우리도 그들의 음식을 통해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공감의 장을 가져보고자 이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되었다”고 한다.

▲ GKL 사회공헌재단과 함께하는 우리는 식구 베트남편 맛있다! Ngon에 특별출연하여 요리를 해주신 정유미씨와 친구 김주희씨가 요리에 정갈함과 정성을 가득 담았다/제공=사람의도시연구소     © 운영자


베트남 집밥을 요리한 정유미씨와 친구 김주희씨는 “한국에 산지 10년이 되었으며 현재 여러 곳에서 베트남요리를 소개하고 있지만 이번 『GKL사회공헌재단과 함께하는 우리는 식구』는 내가 만든 요리로 함께 점심을 먹고 이야기도 나눌 수 있어 매우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했다. 

 

일본집밥에 이어 베트남집밥에 참여한 사도연 설립자 이동환박사는 “지금 대한민국은 다문화시대로 가고 있는 만큼 음식문화가 그 사람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며, 앞으로 사람의도시연구소에서는 이러한 음식문화를 통해 우리사회에 살고 있는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과의 공동체문화를 만들어나가도록 노력하겠으니 함께 동참해 달라” 며 감사와 당부의 말을 남겼다. 이어 “세상 모든 집밥은 마음이고 정성이며 다 맛있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고 전했다.

▲ 베트남 집밥요리의 대표격인 분보싸오 요리가 우리나라 요리와 많이닮아있어 더욱 친근감이 가고 맛 있어 보인다./제공=사람의도시연구소     © 고양브레이크뉴스


GKL사회공헌재단의 후원을 받는 <우리는 식구>프로젝트는 다양한 국적을 가진 사람들과 함께 모여 그 나라 음식으로 점심 한 끼를 만들어 먹는 각 나라 요리모임을 비롯하여 12월 이주여성들의 집밥요리를 담은 다문화요리책의 북 콘서트까지 킨텍스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