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립합창단, “프랑스 한인교회에서 평화음악회”
- 프랑스 퐁네프 한인교회에 울려 퍼지는 고양의 하모니
 
김승열 기자 기사입력 :  2016/09/01 [14: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고양시립합창단이 프랑스 퐁네프 한인교회에서 평화음악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공=고양시     © 고양브레이크뉴스


고양시(시장 최성)는 지난 8월 30일 오후 7시 30분(프랑스, 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있는 퐁네프 한인교회에서 평화음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음악회는 고양시립합창단의 공연으로 프랑스에 거주하는 우리 교민들에게 고국의 아름다운 음악을 통한 나라사랑의 마음을 심어주고 또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님의 인권회복을 알리기 위해 진행됐다.

 

특히 지난 2010년부터 왜곡된 한·일간 역사문제 해결에 큰 관심을 보여 온 고양시의 위안부 인권회복 활동 및 유엔 평화인권 기구 고양시 유치를 기원하는 뜻깊은 음악회였다.

 

고국을 떠나 타향에서 오랜 기간 생활한 교민들은 한국의 가락이 그리웠는지 금세 눈망울이 촉촉해지며 음악회에 빠져들었다. 고양시립합창단이 들려주는 멜로디에 음악회를 찾은 교민과 프랑스 현지인들은 합창단의 소리 하나, 표정 하나에 집중하고 곡이 끝날 때마다 뜨거운 박수로 호응했다.

▲ 고양시립합창단은 한불수교 130주년 기념 프랑스 로렌국립오케스트라 초청으로 프랑스공연을 기획하였고 교민들의 향수를 달래주는 가곡을 불러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제공=고양시     © 고양브레이크뉴스


이날 공연은 경복궁타령, 초혼, 산유화 등 아름다운 한국 가곡과 선구자, 잊지 말아요, 상록수 등 위안부 할머니들의 인권회복을 위한 간절한 소망을 담은 노래로 진행됐다.

 

이어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고향의 봄과 아리랑을 부르며 모두가 하나 되는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음악회에 참석한 한 교민은 “이국에서 우리나라의 가곡과 노래를 이렇게 수준 높은 합창단을 통해 들을 수 있어 너무 행복하고 영원히 잊지 못할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고양시립합창단은 한·불 수교 130주년을 맞이해 프랑스 로렌국립오케스트라 초청으로 지난 8월 21일 독일에 도착해 독일 자를란트 페스티벌(1회) 및 프랑스 라셰즈뒤유 페스티벌(3회)에서의 총 4회 공연으로 한국과 프랑스의 수교를 축하하고 고양시의 문화예술을 유럽 전역에 알렸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