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노사민정협의회, 2017년도 생활임금액 확정
 
김승열 기자 기사입력 :  2016/08/23 [16: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최성 고양시장이 시민컨퍼런스룸에서 각 관련단체와  노사민정협의회를 진행하고있으며, 2017년도 생활임금액을 확정하고 있다./제공=고양시     © 고양브레이크뉴스


고양시(시장 최성)는 지난 22일 시민컨퍼런스룸에서 최성 고양시장, 주요 노동계·경영계·시민단체 대표, 시의원 등 노사민정 각계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민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협의회를 구축·운영한 지난 4년간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노사민정 협력체계 구축과 2017 생활임금에 대한 심의, 고양시 노동정책기본계획 연구결과를 토대로 노동자 지원 사업 발굴 등 새로운 노동정책을 위한 논의가 진행됐다.

 

한편, 시는 지난 8월 5일 2017년도 최저임금이 시급 6,470원으로 고시된 이래 이날 회의를 통해 2017년도 생활임금액을 시급 7,630원으로 확정했다.

 

생활임금은 최저생계비에 문화와 교육비를 더해 인간다운 생활을 누릴 수 있는 임금으로 전국 53개 시군에서 시행하고 있다.

 

이번 생활임금액의 결정으로 시는 고양시와 출자출연기관 소속 기간제근로자 590명에 대해 최저임금보다 117.9% 많은 일급 61,040원, 월급 1,594,670원을 2017년 생활임금으로 지급한다.

 

시 관계자는 “최근 들어 경제적 양극화 현상과 열악한 노동조건이 사회문제로 나타나면서 지방자치단체의 고용노동정책이 중요한 분야로 자리잡고 있다”며 “임금근로자와 노동복지에 대한 지원 확대 및 지역경제의 상생 발전을 위해 노·사·민·정의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