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문화재 주변 규제 완화 위한 주민의견 수렴 실시
- 고양향교 등 경기도 지정문화재 3개소 주변 현상변경 허용기준 조정(안) 마련에 따른 주민의견 청취 -
 
김승렬 기사입력 :  2016/07/20 [15: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진제공=고양시     ©


고양시는 관내 소재한 경기도 지정문화재 가운데 고양향교(덕양구 고양동 소재) 고양독산봉수대지(고양시 일산동구 문봉동 소재) 원흥리신라말고려초기청자요(덕양구 원흥동 소재) 3개소에 대한 현상변경 허용기준 조정()을 마련하고 719일부터 88일까지 20일간 주민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이번 현상변경 허용기준 조정()은 정부의 규제완화 정책에 발맞추어 개별 문화재의 유형 및 현지여건 등의 변화를 적극 반영했으며 효율적인 문화재 보호와 지역 간 균형 발전을 유지하고 나아가 지역 주민들의 행정만족도를 개선하고 사유재산권 등을 보호하고자 마련됐다.

 

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고된 현상변경 허용기준 조정()은 기존의 현상변경 허용기준에 비해 건축물에 대한 건축높이 등을 대폭 완화했다. 이를 통해 그간의 복잡했던 인·허가 절차 등이 간소화돼 주민들의 편의가 증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번 조정()은 주민의견 수렴 이후 경기도 문화재위원회 심의 및 현지조사, 수정·보완 등을 거쳐 늦어도 올해 연말 전에는 확정 고시를 통해 운영할 예정이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고양시청 문화예술과로 문의하면 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1/67